고용절벽에 창업…사장님 800만 시대
상태바
고용절벽에 창업…사장님 800만 시대
  • 이지수 기자
  • 승인 2020.11.1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개인ㆍ법인을 합한 사업자 수(계속영업 기준)가 처음으로 800만명을 넘어섰다. 국내 전체 인구 100명당 16명가량이 ‘사장님’ 소리를 듣는다는 의미다. 사업자 수는 늘었지만 규모가 영세하거나 생계형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음식점ㆍ소매업 등 이른바 ‘불황형 창업’이 많이 늘었다.

국세청은 12일 이 같은 내용의 ‘2020 국세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이 통계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폐업을 하지 않고 계속 영업 중인 사업자(가동사업자)를 집계한 것이다.

조사 결과 지난해 개인 및 법인 사업자 수는 총 805만명이었다. 2017년 723만명에서 80만명 늘어난 것으로, 사업자 수가 800만명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사업자 중 개인사업자는 704만명으로 전년보다 4.6% 증가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700만명을 넘어섰다. 유형별로 보면 연매출 4800만원 이상인 일반사업자는 437만명, 연매출 4800만원 미만인 간이사업자는 163만명, 면세사업자는 104만명으로 나타났다.

작년 신규 사업자, 즉 창업자는 132만명이었다. 이 가운데 개인사업자는 118만명, 법인사업자는 14만명이었다. 창업의 주축은 30~50대였다. 30대 22.7%, 40대 27.7%, 50대 24.7%로 이들 연령대가 전체 창업자의 75.1%를 차지했다. 극심한 취업난에 창업으로 눈을 돌린 젊은이들과 퇴사 시기가 점점 앞당겨진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일찌감치 치킨집 사장이 되면서 창업시장에 뛰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30세 미만 창업자도 14만7922명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했다.

2018년과 비교해 창업이 많이 증가한 업종은 소매업(12.9%), 서비스업(4.2%), 음식업(2.0%) 등이다. 반면 부동산임대업(-27.2%)과 전기ㆍ가스ㆍ수도업(-24.0%)은 급감했다. 정부의 부동산 임대업자 옥죄기와 건설 경기 악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제조업 창업도 전년에 비해 5.0% 줄었다.

한편 지난해 상속ㆍ증여된 재산은 49조7000억원으로 2년 만에 10조원이나 불어났다. 상속ㆍ증여를 통해 이전된 재산의 60%가량은 부동산이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