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 태풍 '장미' 남해안 상륙, 전국 폭우 예상 및 비피해 지역 예보
상태바
[태풍경로] 태풍 '장미' 남해안 상륙, 전국 폭우 예상 및 비피해 지역 예보
  • 사업뉴스
  • 승인 2020.08.1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장미 이동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캡처.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중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전국적으로 더 큰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 현재 중심기압 1000hpa, 강풍반경 약 200km, 최대풍속 초속 18m(시속 65km)의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 중이다.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중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후 점차 약화하며 북동진해 10일 밤 동해상으로 진출하고 11일 오전에는 점차 저기압으로 변하겠다. 

태풍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위원회는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을 순서에 따라 번갈아 사용한다.

정체전선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 영향으로 10일은 전국, 11일은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중부지방은 10일 새벽까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겠고, 남부지방은 10일 밤까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9∼11일 예상 누적 강수량은 강한 비가 이어지는 중부지방의 경우 10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100∼200mm다. 태풍의 이동 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 남부·산지와 경남,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mm 이상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