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희 14년 만 두번째 파혼, 남편은 장기 해외별거중 알고보니
상태바
이선희 14년 만 두번째 파혼, 남편은 장기 해외별거중 알고보니
  • 사업뉴스
  • 승인 2020.05.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선희가 오는 6월 새 앨범으로 팬들을 만날 준비 중인 가운데, 올해 초 이혼한 사실도 공개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 이선희의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선희가 당초 봄에 새 앨범을 내려고 준비 중이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발매가 연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규 16집을 파트1과 파트2로 나눠 발표할 계획이다. 파트1은 6월 15일 발매하며 파트2는 가을 발표 예정"라고 설명했다.

이선희가 앨범 전곡을 작사, 작곡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번 정규 16집은 지난 2014년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발매했던 '세렌디피티'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앨범이다.

소속사는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이라며 "개인적인 소식보다 새 앨범 발매 소식에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선희가 재혼 14년만에 이혼한 사실이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선희는 남편과의 성격차이로 이혼했으며, 이혼 전에도남편의 장기 해외체류로 별거 중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4년 MBC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로 대상을 받으며 데뷔한 이선희는 '인연', '아! 옛날이여', '나 항상 그대를', '그 중에 그대를 만나' 등을 히트시키며 '국민 가수' 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음박 제작자 겸 매니저와 지난 1992년 결혼식을 올린 이선희는 6년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이후 2006년 9세 연상 정씨와 비공개 결혼식을 치르고 팬카페를 통해 알려 화제가 됐다.

이선희는 "남편은 연예인이 아니기 때문에 사생활이 알려지는 걸 부담스러워했다"며 "결혼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도 남편을 보호해주고 싶어서였다"고 전했다.

재혼 후 이선희는 미국으로 떠나 딸과 함께 생활하다 2008년 귀국, 가수 활동을 재개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