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일자리 94.5만개 이달말 재개…"더 늦출 수 없어"
상태바
정부 공공일자리 94.5만개 이달말 재개…"더 늦출 수 없어"
  • 사업뉴스
  • 승인 2020.05.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94만5000개의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사업을 이달 말부터 재개한다. 최근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으로 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고용시장이 급격히 위축되면서 이를 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야외·온라인 등 감염우려가 적은 활동으로 전환이 가능한 일자리를 시작으로 이를 실직자, 휴·폐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에게 먼저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1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부문 중심 고용충격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기정예산으로 편성된 94만5000명 규모의 직접일자리에는 이달 8일 기준 77만8000명이 선발된 상태다. 하지만 감염병 확산 우려로 33만3000명만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고 44만5000명은(미선발 16만7000명) 휴직중인 상태다.

이에 정부는 휴직 등으로 중단된 44.5만개의 직접일자리에 대해 야외·온라인 등 감염우려가 적은 활동으로 전환하고 온라인활동을 위한 기기·장비 인프라 등 제반여건이 확보되는 즉시 전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채용 지연으로 인원을 선발하지 못한 일자리 16만7000개의 경우 이달 말부터 면접 등 선발절차, 교육일정 등을 추진해 채용을 재개할 방침이다.

이달에 예정된 직접일자리 채용은 신중년 사회공헌 활동지원에 2500명, 국내지식재산권 보호활동 121명, 국가기록물 정리사업 115명 등 이며 내달에는 신중년 사회공헌 활동지원 2500명, 국가기록물정리 50명, 농식품수출시장다변화 46명 등이 예정돼 있다.

직접일자리는 실직자, 휴·폐업자, 소득감소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코로나19 피해계층에 우선제공 된다. 정부는 미충원 일자리의 신속한 채용을 위해 소득과 자산기준을 초과 신청자에 대해서도 채용 요건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