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급 고용충격' 4월 취업자 47만6000명 감소(종합)
상태바
'외환위기급 고용충격' 4월 취업자 47만6000명 감소(종합)
  • 사업뉴스
  • 승인 2020.05.1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올해 4월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 감소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월(-65만8000명)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 3월 50%대로 주저 앉았던 고용률도 더욱 하락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 4월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1.8%) 감소했다.

이는 IMF외환위기 이듬해인 1999년 2월 65만8000명 감소한 이후 21년 2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이로써 취업자는 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고용률도 하락했다. 4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59.4%로 전년동월보다 1.4%포인트(p) 하락했다. 4월 기준으로는 2010년 4월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5.1%로 같은 기간 1.4%p 하락했다. 15~29세 청년고용률은 40.9%로 전년동월보다 2.0%p나 하락했다.

취업자는 산업별로는 농림어업(13만4000명, 10.6%),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만2000명, 3.7%), 운수및창고업(7만1000명, 5.0%) 등에서 증가했지만 도매 및 소매업(-16만8000명, -4.6%), 숙박및음식점업(-10만 9천명, -4.9%), 교육서비스업(-10만명, -5.4%) 등에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숙박및음식점업과 교육서비스업 취업자는 2014년 이후 최대 감소폭을 나타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시 휴직자는 148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보다 113만명 늘었다. 3월 126만명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속 100만명대 증가다.

4월 실업자는 117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만3000명 감소했다. 코로나19로 구직활동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비경제활동인구는 1699만1000명으로 같은 기간 83만1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4.2%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했다. 청년실업률은 9.3%로 전년동월보다 2.2%p 하락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지난달 고용동향을 보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외출 자제 등으로 숙박및음식점업 등의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며 "산업 전반에 코로나19 영향 나타나면서 석유, 화장품류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도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