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만에 폭락한 국제유가, 원유저장 탱크 만땅 때문
상태바
4일만에 폭락한 국제유가, 원유저장 탱크 만땅 때문
  • 사업뉴스
  • 승인 2020.04.28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너스권까지 폭락했다가 사흘 연속 급반등했던 국제유가가 '탱크톱' 우려에 다시 폭락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4.6%(4.16달러) 내린 12.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11달러 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6.53%(1.40달러) 하락한 20.0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9.11달러까지 밀리며 20달러선을 하회하기도 했다.

국제유가가 다시 폭락세로 돌아선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이동제한과 셧다운(일시가동중단)으로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공급 과잉이 심화하는 가운데 저장공간 우려가 커지면서 유가를 끌어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원유재고가 가파르게 늘어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향후 몇달 내 글로벌 원유저장 탱크가 가득 차는 ‘탱크톱(tank top)’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다음 달부터 산유국들의 하루 970만배럴 감산 합의가 시행될 예정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감소폭에는 크게 못 미치는 실정이다. 시장에서는 원유 수요가 하루 2000만~300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5월물 WTI가 만기일을 앞두고 –37달러를 기록한 것처럼 6월물 WTI 역시 만기일(5월19일)에 가까워질수록 마이너스 유가를 재연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