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대기업 10곳 중 4곳 "채용 미루고 면접 생략"
상태바
'코로나19' 여파, 대기업 10곳 중 4곳 "채용 미루고 면접 생략"
  • 사업뉴스
  • 승인 2020.02.1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상반기 공채 시즌을 앞둔 대기업 10곳 중 4곳은 채용 일정을 미루거나 규모를 줄이는 등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58곳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26.5%가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고 13일 밝혔다.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의 경우 43.5%가, 중견기업은 28.3%가, 중소기업은 24.8%가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복수응답)으로는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상반기 채용 취소(12.6%), 화상면접 진행(3.2%), 필기시험·인적성시험 폐지(2.1%) 순이었다.

반면 채용 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기업은 그 이유로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어서'(38.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라는 응답이 그 다음이었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위생 관리만 철저하면 문제가 없어서'(29.3%), '전형 응시인원이 많지 않아서(16%),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따로 지침이 없어서'(9.1%) 등의 답변도 있었다.

이들 기업은 대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권고(54.4%, 복수응답)하는 한편 마스크와 손세정제도 지급(51.7%)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착용 권고(48.7%), 기침 등 의심증상자 귀가 조치(18.3%), 응시 전 발열 여부 검사(16%), 기침 등 의심증상자 격리 시험 조치(8%), 전형별 응시자 최소화(4.6%) 등의 대책도 있었다.

기업들의 35.5%는 채용 진행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는 면접전형(69.3%)을 꼽았다. 이어 채용설명회(18.9%), 인적성전형(4.7%), 필기시험(4.7%), 신체검사(2.4%) 순이었다.

진행이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지원자의 불참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42.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1위였다. 이어 '유증상자 발생 시 후속 피해가 너무 클 것 같아서'(40.9%), '지원자들이 불안감으로 동요할 것 같아서'(27.6%), '채용 일정을 연기하는 기업들이 많아져서'(12.6%), '고사장 및 참석자 관리 방안 마련이 어려워서'(11%) 등의 응답도 있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